위 링크된 메이킹 영상을 보면 표정을 CG로 구현했습니다. 이 광고가 처음으로 스톱모션에서 CGI로 표정을 만든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스톱모션에서 표정은 리플레이스먼트(교체형)를 주로 사용합니다. 제작자에게 친숙한 전통 방식이죠. 제작 효율성이 좋고, 애니메이팅 시간이 빠릅니다. 그러나 교체형 방식은 표현의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영미권의 대형 프로젝트에서는 여러 가지 시도를 하고 있죠. 기어를 사용한 얼굴 뼈대, 자석을 이용한 눈코입, 3D 프린팅, CGI 등.

몇 년 전 라이카 스튜디오(미국)의 장편 애니메이션에서 보여준 3D 프린팅 방식은 전 세계 스톱모션 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그 후 라이카를 선두로 3D 프린터를 이용한 얼굴제작방식은 여러 프로젝트에서 표정을 담당했죠. 이런 변화 속에서 이번 광고의 CGI 표현에 관심이 가더군요. 전체적인 영상의 느낌을 CG로 착각하게 만든다는 점을 제외하면, CGI 표정은 깊이 있는 감정전달이 필요한 이 광고에서 전통적인 방식으로는 도달할 수 없는 넓은 스펙트럼의 표정을 창조했습니다.

문득 최근 개봉한 장편 스톱모션에서 3D프린터를 사용해 표정을 만든 이유를 알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작 과정을 보면 CG로 만든 이미지를 한 번만 더 가공해서 3D 프린팅으로 출력하니깐 말이죠.